한국 체류 중국인 100만 명 돌파, 재중동포 65만여 명

0 734

한국 체류 중국인 100만 명 돌파, 재중동포 65만여 명

방문취업(H-2) 자격소지자 전체 체류외국인의 93% 이상

김지태 기자  |  jtsummer@gmail.com  승인 2016.05.31  10:25:11

 

 

국내에 체류하는 중국인 수가 사상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중 재중동포(조선족)는 653,730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말 기준 전체 체류외국인은 1,972,580 명인데 이 중 중국인은 1,000,138 명으로 50%를 넘어섰다. 2015년 1월 90만 명선에 도달한 후 16개월 만에 역대 최초로 100만 명을 넘어선 것이다. 

 

국내 체류 전체 외국국적 동포는 766,211 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재중동포는 653,730 명으로 전체의 85.3%를 차지한다. 국내 체류 재중동포는 지난해 1월 59만여 명에 이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추세다. 

 ▲ 서울 구로구 재중동포 밀집지역의 한 시장

 

체류자격별로 재중동포 현황을 보면 방문취업(H-2)이 257,700 명으로 가장 많고, 재외동포자격(F-4) 250,012 명 그리고 영주자격(F-5)은 83,147 명에 달했다. 특히 방문취업비자 소지자의 재중동포는 전체의 93% 이상으로, 2위 우즈베키스탄(15,202 명), 3위 카자흐스탄(2,193명), 기타(1,868 명)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다. 이를 통해 보면 취업을 위해 한국을 찾는 재중동포들이 여전히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올해 4월 기준 재중동포를 제외한 재외동포 체류현황을 보면 재미동포 46,592 명, 재캐나다동포는 15,548 명, 재오스트리아동포 4,557 명 그밖에 기타지역동포가 45,784 명으로 집계됐다. 

 

<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번호 제목 날짜 조회
828 '중국 여심을 잡으라'... 랑시가 엮는 패션신화 06.13 624
827 “조선족 사투리… 늘 외국인 취급받아요” 06.01 762
열람중 한국 체류 중국인 100만 명 돌파, 재중동포 65만여 명 06.01 735
825 심양조선문서점 서탑신개도로 이전 05.12 922
824 연변과기대AMP과정 경영자들의 인기학과로 05.11 620
823 연길시, 중국 항공중심도시 54위 차지 04.21 621
822 "한국서 돈 번 조선족들, 대림동 일대 싹쓸이" 04.21 1020
821 한중 문화교류 선봉에 선 동포언론사 04.19 577
820 연변, 외자기업 574개… 1.4분기 10개 증가 04.14 676
819 조선족 출신 금약그룹 한화그룹과 손잡고 세계 최대 태양광발전소 추진 04.12 1246
818 연변,중국 최우수대학도시 52위 차지 03.25 635
817 훈춘, 2015년 전년 수출가공업무증속 200% 초과 03.15 570
816 훈춘 해산물가공업 “13.5” 상반기 100억원 넘길 전망 02.25 724
815 연변 귀향창업 열기 뜨기워 02.23 1150
814 [조선족의 굴레④]"한 민족이지만 다른 국적…인식부터 정립돼야" 02.13 705
813 [조선족의 굴레③]"더불어사는 분위기 조성을"…경찰, 범죄예방 온힘 02.07 635
812 [조선족의 굴레②]삶의 현장…"코리안드림도 양극화" 02.03 688
811 [조선족의 굴레①]깨어진 '코리안 드림' 02.03 619
810 서울에 사는 외국인 10명 중 6명 중국동포… 영등포·구로·금천구 등 서남권에 밀집 01.28 778
809 길림 훈춘, 국제 수산물 가공기지로 거듭난다 01.21 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