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 기업인 김의진, 한국 대통령상 수상

0 811

 

조선족 기업인 김의진, 한국 대통령상 수상

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1-02 20:30:51 ] 

 

 

 31115a5f1ac6b4035689b971227705cb_1546483 

노영민(오른쪽 사람) 재중한국대사로부터 대통령상을 받아안은 김의진(왼쪽)

새해의 벽두, 유명한 조선족 기업인이며 사회활동가인 김의진(金毅振, 63세)이 한국 ‘대통령상’을 수상했다는 훈훈한 소식으로 민족사회는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1월 2일 오전 10시, 노영민(卢英敏) 주중한국대사는 주중한국대사관에서 개최된 ‘2019년 시무식 및 신년하례식’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신년사를 대독하고 제12회 세계 한인의 날 유공자 표창을 수여했다.

이날 행사에 노영민 대사를 비롯한 한국대사관 관계자, 재중한국단체 임원, 조선족사회 지성인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의진은 조선족으로는 유일하게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2018년 10월 5일 싸인으로 되여있는 《표창장》에는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명예회장 김의진: 귀하는 재외동포 권익신장을 통하여 국가 사회발전에 이바지한 공로가 크므로 이에 표창합니다."라고 씌여져있었다.

김의진은 1956년에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현에서 태여나 1982년에 중앙민족대학을 졸업하고 공무원으로 근무하다가 1991년에 하해하여 현재까지 관광분야 등 사업에 종사해왔다.

현재 중국아주경제발전협회 상무부회장,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회장단 집행회장,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명예회장, 중앙민족대학 민족교육발전기금회 리사장, 중국조선민족사학회 후원리사, 중국조선족과기협회 후원리사, 연변대학기금회 리사, 북경소수민족련의회 리사, 북경조선족애심장학회 고문, 북경조선족로인협회 후원회 리사장 등 다양한 사회직무를 한몸에 지니고 중국 조선족 사회의 단합, 발전, 권익향상을 위하여, 우리 민족 문화의 전승과 발전, 어려운 이들을 돕는 공익자선사업, 기부문화 정착 등을 위하여 국내외 각지를 동분서주하면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31115a5f1ac6b4035689b971227705cb_1546483
대통령상을 받아안은 김의진과 부인 리란(전국애심녀성포럼 명예의장,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명예회장) 

김의진은 중한경제발전협회 부회장 신분으로 4회에 걸쳐 중국조선족고위급정경포럼을 발기하고 조직, 개최했다.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회장단 창립 멤버로 10년간 활약했다. 2010년에는 분산된 수도권 조선족사회 경제인들을 결집하여 최초로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를 만들고 초대회장을 맡으며 수도권 조선족사회의 리더와 구심점으로 부상했다.

지난 세기 80년대초부터 북경 우리말학교를 위한 모금과 후원을 해왔고 4회에 걸쳐 중국중학생우리말글짓기 아리랑 왕중왕 백일장을 전액 후원해왔으며 중앙민족대학 민족교육발전기금회를 발기하고 조직, 후원하면서 10년 동안 리사장을 력임하고 있는데 기금은 200여만원 규모로서 조선족 대학생 위주로 장학금과 조학금을 발급하고 우리 전통문화 전승을 후원하고 있다. 형편이 어려운 수도권 조선족 대학생들에 대한 조학을 위한 북경조선족애심장학금의 발기자와 후원자인 그는 10여년간 고문을 맡고있다.

수도권 조선족 로인들의 문화생활 지원을 위한 북경조선족로인협회 후원회를 발기, 창립하고 리사장을 맡고 있으며 2000년에는 연변, 길림지구 특대수해 복구를 위한 모금운동을 발기, 지휘하여 100여만원을 지원했는데 이것이 차후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결성의 모태가 되였다. 2011년 최초로 북경조선족민속축제를 발기하고 조직했다. 수차에 걸쳐 연변조선족문화진흥회, 연변청소년진흥회, 중앙민족대학 조선어학부, 연변대학, 북경한국국제학교, 룡정 한락연기념동상, 내몽골 김학철기념동상, 연변조선족자치주노래비 설립 후원, 수십년간 수도권과 지방의 조선어매체, 조선족단체행사를 후원해왔으며 수십년간 많은 액수의 사비를 공익자선에 쾌척했다.

2일 오후, 김의진은 《길림신문》 기자의 전화취재시 "큰 상을 주어서 고맙지만 백여년전 선조들이 이 땅에 와서 개척하고 정착하고 학교를 세워 자녀들에게 교육을 시켰으며 ‘오성붉은기에 조선족의 피도 물들어있다’는 모택동 주석의 말씀처럼 중국과 조선반도의 광복을 위해 피땀을 흘리고 중국의 건설을 위해 이바지하였는데 이 상은 그 분들이 받아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인정받아야 할 많은 분들의 노력이 인정받지 못했다. 수많은 중국조선족이 중한 량국의 교류를 위해, 지역사회의 안정을 위해, 민족의 정체성과 우리의 문화 전승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하였는데 나는 오늘 그들을 대표하여 이 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개인의 영예보다는 헌신하는 사람들이 인정을 받고 고양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오늘의 이 영예는 나 개인의 영예가 아니라 민족사회의 발전을 위해 애쓰는 많은 지성인들의 공동한 영예라고 생각한다."고 겸허히 말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62 [꿈이 이끄는 사람들] '농민과 사장 두 얼굴'을 가진 조선족 농민- 리수철 2일전 9
461 [꿈이 이끄는 사람들]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 전룡태 5일전 17
460 삼강평원에 피여난 한송이 진달래 - 서홍매 교사 07.04 53
459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06.28 87
458 중국 수석 총기흔적전문가 조선족 최도식 06.24 94
457 민족경제의 선도자 전설의 기업인-최수진 06.04 279
456 '풍진 속 사나이'의 전설을 다시 말하다 - 석산린 05.29 301
455 전자제품 제조업의 신화를 써가는 조선족젊은이 - 세우전자 안경철 05.21 616
454 주일 중국대사, 9년 만에 물갈이…조선족 출신 '일본통' 쿵쉬안유 05.10 188
453 [새중국 창건 70년] 민족의 영재들, 공화국 기업계에서 활약 05.09 149
452 속산으로 중국을 놀래운 조선족‘속산 천재’오미령 05.07 231
451 새중국 창건 70년ㅣ문화예술계의 조선족 명인들 04.29 289
450 새중국 창건 70년ㅣ중국체육계의 빛나는 한획을 그어 04.29 143
449 새중국 창건 70년ㅣ자연과 사회과학 및 의학령역을 빛낸 조선족 석학들 04.26 144
448 [새중국 창건 70년] 정계와 군에서 활약한 조선족 지도자들 04.25 214
447 ‘조선족’이라는 이름을 세계에 널리 알린 학자 -- 황유복 04.10 682
446 불멸의 가치관을 심어준 불후의 노래 작사자 리선근 04.04 231
445 [사람들] 中 쓰촨지역 전통극 1인자 조선족 배우 광리 추이 03.28 278
444 조선족청년 피아니스트 김해 03.26 292
443 중국조선족기업가 김의진씨와의 좌담회 도쿄에서 열려 03.25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