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축구 슈퍼리그에 도전하다 - 중남코디온청소년축구클럽 리태진 리사장

0 82

 

[꿈이 이끄는 사람들] 중국축구 슈퍼리그에 도전하다
//hljxinwen.dbw.cn  2019-08-19 15:04:47

  중남코디온청소년축구클럽 리태진 리사장

  새 중국 창립 70주년을 맞아 새 출발

  새중국 창건 70주년을 맞아 중남코디온청소년축구클럽은 새로운 출발을 다짐했다.

  코디온 클럽 리태진(47. 사진) 리사장은 올해 봄 하순 중국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중국 축구의 새 시대를 열겠다”며 “2020년 강소성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고 2021년 중국 슈퍼리그(中超) C급전에 출전하며 2023년에는 B급전에 진출한다”는 새로운 목표를 제시했다.

 

00300167681_01255106.jpg

 

리태진 리사장이 코디온축구클럽이 수상한 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특별취재팀 한동현 기자

  따라서 올해 6월부터 전국 범위에서 25명 축구팀 선수를 선발했다. 뒤거래를 막기 위해 외국감독을 초빙하여 선수를 엄선했다.

  한편 올해 6월부터 중남부동산회사에서 6-7억원을 투자하여 3성급 호텔과 1만5천명을 용납할 수 있는 전용축구장을 건설하게 된다. 호텔은 축구선수 2명씩 투숙할수 있도록 설계하며 종합청사에는 300명을 용납할 수 있는 다기능홀과 100명이 들어갈 수 있는 회의실도 설치한다. 전기를 절감하기 위해 전부 태양에너지를 리용하며 중국축구B급리그전에 진출할 경우 전용축구장을 2만5천명 수용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

  리태진 리사장은 “영원히 돈으로 축구를 사지 않겠다. 내가 중국 축구를 개변하지 못하지만 난 깨끗한 축구를 하겠다. 심판한테 선물을 주고 돈을 주는 일이 영원히 없다. 그렇게 하면 내가 죽는다. 그래서 선수선발이 아주 중요하다. 3차례 선발을 거쳐 최종 15명 선수를 선발한다. 인품이 아주 중요하다. 아무리 축구를 잘해도 인품이 나쁘면 뽑지 않는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2022년에 가서 전용축구장이 완공되면 전 세계를 상대로 축구팀을 초청해 축구대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우승 50만원, 준우승 30만원, 3등 20만원 상금을 내걸겠습니다. 총 32개팀을 초청해 높은 수준의 경기를 치를 예정입니다. 자연히 우리 축구클럽의 소득도 올라가지요”

  리태진 리사장은 새로운 구상을 내놓았다.

 

00300167682_d06642db.jpg

 

리태진 리사장이 축구 꿈나무들과 함께 축구경기를 구경하고 있다.    /특별취재팀 한동현 기자

  초심을 잃지 않다

  ‘좋은 사람이 되고 공부를 잘하며 축구를 잘하자’(做好人,读好书,踢好球)

  이것이 중남코디온축구클럽의 슬로건이다. 운동장 뿐만아니라 선수들이 묵는 기숙사, 선수들이 리용하는 식당에도 이 슬로건이 쓰여져 있다.

  코디온축구클럽 모든 구성원은 이 목표를 향해 매진하고 있다.

  리태진은 “기술이 뛰여나고 체력이 좋아도 왜 축구를 하는지를 모르면 안된다. 축구는 절대 돈을 가지고 하는 것이 아니다. 돈 많은 부동산업체가 운영하는 축구클럽이 왜 성공 못하는가? 축구는 바로 정신력이다. 난 절대 능력이 있는 사람이 아니다. 단 정확한 인생관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내가 정확하다고 생각하면 그대로 하면 된다. 국가 영예를 위해 분투하고, 집체 영예를 위해 분투하며, 개인 영예를 위해 분투하자. 아무리 어려워도 내가 숨을 쉬는 한 축구꿈은 절대 접을 수 없다”며 옹고집을 부린다.

  그러나 축구클럽을 운영하는데 돈이 생각보다 무지하게 많이 들어갔다. 초창기 4년간 리태진은 슬리퍼를 팔아 생긴 리윤을 축구 클럽에 몽땅 투자했다. 그래도 자금이 딸리자 안해와 상의 후 상해에 있는 아파트 4채까지 팔았다. 주변 사람들은 그가 완전 돌았다고 비웃었다.

 

00300167683_43465952.jpg

 

리태진 리사장이 전용축구장건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손에 든것이 전용축구장 조감도이다. /특별취재팀 한동현 기자

  “축구를 하며 하루하루 성장하는 아이들을 볼때 마음이 흐뭇합니다. 축구클럽에 오면 모든 것이 무료입니다. 그래서 남들이 저를 보고 정신나간 사람이라고 비웃기도 했지요. 돈을 따지면 뽈을 잘 찰 수 없습니다. 여기는 축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오는 곳입니다”

  오직 축구만을 고집하는 그는 “아무리 어려워도 내가 숨을 쉬는 한 축구꿈은 절대 접을 수 없다”며 옹고집을 부린다.

  사막의 락타처럼 인내력을 갖고 끝을 보라

  리태진씨는 “미치지 않으면 축구를 못한다”며 “성공하려면 남이 안가는 길, 남들이 안하는 일에 도전해야한다”고 말한다.

  제대로 된 축구팀이 나오려면 15년이 걸린다고 한다. 쭉 하다 보면 돈이 들어간다. 그는 성공과 실패는 종이장 하나의 차이라고 주장했다.리씨는 이런 생각을 실천에 옮겼다.

  키가 작달만하고 몸 무게가 100킬로그램 되는 리태진씨, 그는 사막에서 한가지 목표를 가지고 투벅투벅 걸어가는 락타가 얼마나 대단한가하며 락타처럼 인내력을 갖고 끝을 보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3년동안 삼각파도를 만나도 넘어지지 않는 탄탄한 쪽배를 만들어라. 또 3년후에는 항공모함을 만들어라. 그때면 중남코디온축구클럽이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다”며 마음을 가다듬었다.

 

00300167684_3d64fd3a.jpg

 

  2014년 10월 중남코디온축구팀은 중국에서 최강팀으로 군림한 헝다루넝(恒大鲁能)팀을 완승해 중국 U13청소년선수권대회 우승을 따내면서 중국축구협회의 중시를 받게 되였으며 축구팬들이 중남코디온팀을 주목하기 시작했다. 2015년 중남코디온클럽에서 뛰는 6명 축구선수가 2019년 열리는 U16국가올림픽축구 훈련팀에 입선하는 등 쾌거를 이루었다.

  그는 “축구장에서 웃고 떠들때가 가장 행복한 순간”이라고 말한다.

  홀로서기 성공 모델을 꿈꾸다

  현재 중국의 축구클럽은 흑자를 내는 것이 하나도 없고 전부 적자를 내고 있다. 축구 적자 금기를 깨고 홀로서기 성공모델을 만들겠다고 리씨는 선언했다. 중국에서는 축구클럽이 적자를 내는 것이 정상으로 인식되지만 외국의 경우 적자가 일정한 기준을 넘으면 클럽운영권을 박탈한다. 클럽운영에서 홀로서기에 성공해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길을 모색하는것이 코디온축구클럽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고 독특한 모식이라고 그는 생각한다.

 

00300167685_58c76a59.jpg

 

올 봄 중국을 방문한 모잠비크 대통령(좌)이 북경에서 리태진 리사장(중)을 만나 축구 관련 얘기를 나누었다.    /코디온축구클럽 제공

  “동계훈련 기지로서 우리 중남코디온기지가 아주 적합합니다. 겨울철에 추운 지방의 축구팀을 유치하면 리윤을 창출할 수 있습니다. 방학기간을 리용해 학생들의 집중훈련도 진행합니다. 한개 지방도시에서 축구시합을 주기적으로 조직한다면 관광객도 유치할수 있어 한개 도시를 먹여살릴 수 있습니다. 만약 100만 인구의 우리 해문시에 축구를 통해 년간 3만명을 유치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것 입니다”

  리태진 리사장은 대담한 구상으로 홀로서기 성공 모델을 만들어가고 있다.멀지 않아 그는 중국 축구계의 또다른 신화를 창초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별취재팀 리수봉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75 고향마을에 돌아와 가정농장주의 꿈 키운다 - 최광수 09.26 48
474 대경시 조선민족문화친목회 김정규 회장 09.18 52
473 세계 음악계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한 조선족 작곡가 안승필 09.10 96
472 '군가의 대부' 정률성의 딸 정소제를 만나다 09.04 91
471 맨발의 청춘으로 펼쳐낸 맛과의 전쟁 - 윤광호 08.29 91
470 [구술17]불후의 명곡〈선생님 들창가 지날 때마다〉- 동희철 08.28 106
469 태권도 세계우승 배후에 숨겨진 기쁨과 눈물 - 송영철 08.26 92
열람중 중국축구 슈퍼리그에 도전하다 - 중남코디온청소년축구클럽 리태진 리사장 08.20 83
467 조선족 남자가 만드는 맛있는 수제맥주 '킹콩' 아시나요? 08.19 149
466 탄탄한 기술력으로 도약의 나래 펼쳤다 - 우재성 사장 08.14 98
465 영원한 멜로디《고향산기슭에서》-동희철 08.08 110
464 칸 영화제에 깜짝 등장한 조선족 최아자 "초심과 효심이 바탕입니다 08.05 164
463 의류 패션 브랜드로 조선족기업 첫 상장 꿈 이뤘다 - 신동일 07.29 147
462 [꿈이 이끄는 사람들] '농민과 사장 두 얼굴'을 가진 조선족 농민- 리수철 07.18 155
461 [꿈이 이끄는 사람들]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 전룡태 07.15 164
460 삼강평원에 피여난 한송이 진달래 - 서홍매 교사 07.04 199
459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06.28 165
458 중국 수석 총기흔적전문가 조선족 최도식 06.24 251
457 민족경제의 선도자 전설의 기업인-최수진 06.04 421
456 '풍진 속 사나이'의 전설을 다시 말하다 - 석산린 05.29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