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의 청춘으로 펼쳐낸 맛과의 전쟁 - 윤광호

페이지 정보

조회 98회 작성일 2019-08-29 15:17

본문

 

[꿈이 이끄는 사람들] 맨발의 청춘으로 펼쳐낸 맛과의 전쟁
//hljxinwen.dbw.cn  2019-08-28 10:30:00
 
 

 

00300169112_64da377f.jpg

 

  (흑룡강신문=하얼빈) 류설화 기자 = 가진건 청춘의 열정과 두둑한 배짱뿐이였다. 일찍 18살부터 조리기술을 배워 음식업계에 첫발을 들여놓으며 오늘에 이르기까지, 이 시골사나이는 남다른 분투와 끈기로 25년간 맛과의 전쟁을 펼쳤다. 그가 설립한 심양신창음식유한회사는 현재 산하에 8개의 브랜드를, 전국적으로 100개를 웃도는 점포와 700명이 넘는 직원을 보유하고 있다. 료녕성호텔음식업 10대 기업가와 10년 공훈인물, 중국호텔협회청년기업가위원회 리사를 지닌 윤광호(44세)는 지난 시간들동안 음식업의 수갈래 골목길들과 점포들을 누벼오면서 온몸으로 음식개발에 부딪쳐 이제는 자기만의 길을 펼쳐놓았다.

  학도에서 주방장까지꿈을 요리하다

  1976년 흑룡강성 수화시 수릉현의 한 농민가정에서 태어난 그는 18살 되던 해에 무술영화에 빠져 무작정 ‘무술의 길’을 찾아 료녕성 본계시의 한 무술학교로 떠났단다. 어머니는 어렵게 마련한 돈 4000원을 바느질한 내의호주머니에 집어넣어주며 철부지아들의 선택을 응원했다. 그러나 도착하여 료녕성 반금시에 사는 이모의 집에 들렸는데 사촌형과 친척들은 하나같이 무술학교로 가는 것을 반대하면서 조리기술을 배워두라고 조언하며 그를 ‘감금’하기도 했다. 그리하여 그도 생각을 바꾸어 료녕성 구방자진에서 조리기술을 익혔으며 할빈으로 돌아가 대형샤브샤브가게인 홍명에서 500원의 월급을 받으며 학도로 열심히 배웠다. 여기저기 떠돌며 고생할게 뻔한 아들이 마음에 걸린 어머니, 집에서는 한사코 그를 고향에 돌아오라고 하여 돌아가긴 했지만 시골학교의 선생님이라는 직업이 썩 탐탁지 않았다. 다시 생활에 대한 열정과 높은 월급을 찾아 ‘로무의 길’에 선뜻 올랐다. 북경, 홍콩, 발리를 거쳐 마침내 남아메리카에 위치한 낯선 나라 수리남에 이르렀다. 그때 나이 23살, 현지 어민들과 선박에 올라 새우잡는 일을 하게 된 그는 하루 네시간도 못자고 손발이 팅팅 붓기면서 7개월을 견지했다. 분투하는 청년은 게으를 새가 없이 늘 길위에 있는 법이다. 꿈은 무엇인지, 자신은 정확히 어디로 향하는지 알 수가 없었지만 그는 자신의 길을 가고 있는 것만은 분명했다. 지구반대편까지도 멈추지 않은 발길, 이역시 끊임없는 배움과 련마의 과정이였다.

00300169116_faca2115.jpg

  다시 할빈의 홍명에 돌아온 윤광호는 1년간 료리사로 여러 조리기술을 익혔으며 급한 마음에 곧바로 인생 첫 가게인 로북경훈제고기빵집을 열었다. 부모님에게 돈을 빌려 100평방메터좌우의 여덥 테이블로 시작한 창업이였다. 그는 가게안에 작은 다락방을 만들어 밤이면 그곳에서 자면서 첫도전을 써내려갔다. 간고한 환경에서 지속된 6개월간의 창업, 벌지도 밑지지도 않았다. 자신의 부족점을 깨우치고 더욱 많은 배움을 얻고자 또 길을 떠났다. 홀연단신으로 무작정 북경으로 가 로무시장의 컴컴한 길거리에서 이틀을 꼬박 기다려 겨우 맞춤한 일자리를 얻었다. 그리하여 가게 된 곳이 월급 1400원인 삼천리불고기집. 한식에 대해서는 문외한이였던 그는 비록 일자리는 찾았지만 누구도 그에게 요리를 자세히 가리쳐주지도 않았으며 매일이 치열했다. 주방장이 하는 것을 관찰하며 어깨너머로 배운 노하우를 노트에 어김없이 필기하였고 음식에 대한 집념은 그렇게 점점 커져만 갔다. 국을 만드는 비례는 어떠한지, 양념장을 어떻게 만들면 더맛있을지, 하루 두가지씩 꼭꼭 필기해두었다가 연습을 거듭하면서 결국 음식의 맛과 모양을 성공적으로 낼 수 있었다.

 

00300169117_98d098dc.jpg

 

  그후 2003년 그는 북경수복성특급식당에 지원했다. 그때는 ‘대장금’이 한국의 식문화를 들고 중국안방을 강타한 시기였다. 단순한 드라마를 넘어 특히 젊은 세대들의 음식문화에는 변화의 물결이 나타났다. 기름에 튀기고 볶은 음식을 즐기던 사람들이 궁중의 담백한 건강요리와 찜요리를 알게 된 것. 수복성은 혀끝의 한류를 자랑하는 특급 한식당으로 두산그룹이 2000만원을 투자한 기업으로 철저한 기술지도와 엄격한 기업관리로 실습기간만 2달이였다. 대부분 한국인들도 견디기 힘들어 포기한 상황에 그는 ‘마’의 훈련을 이겨냈으며 최종 부주방장으로 승급했다.

  그후 6년간 윤광호는 상해한림판점과 심양한성식당의 주방장으로 일하면서 부지런히 꿈을 요리해나갔다. 한식과 중식의 만남, 중식과 일식의 만남을 아우르는 음식문화의 융합에 도전장을 내밀면서 맛의 도전을 시작했으며 그것은 먹을 것의 핵심이 되는 바로 맛에 대한 전쟁이고 혁명이였다.

  창업으로 일궈낸 맛의 승리붐이 되다

  2012년, 심양시 태원가 만달광장의 ‘이름없는 중경찜닭’은 그가 세운 전통음식을 개량하고 자체개발한 양념장으로 찜요리와 샤브샤브를 한가마에서 즐길 수 있는 맛집이였다. 맛의 승리와 소비자 및 직원을 가장 우선으로 생각하는 독보적인 이념으로 매일 만석을 이루며 6개월만에 네곳에 분점을 냈다. 폭발적인 인기를 누린 것이였다. 맨몸으로 음식업에 몸을 던진 이 이름없는 사나이는 유명한 성공가도를 내달리고 있었으며 또 한번 고기뷔페브랜드 천로연을 창업해 미식이라는 독특한 요리예술의 조류를 움직였다.

 

00300169113_9df1fb62.jpg

 

  그가 개발한 음식은 곧바로 붐이 되였다. 2015년에는 심양 심료로 만달광장에 쑈주쑈뉴(小猪小牛——章鱼水煎肉)를 창업했고 2016년에는 심양신창음식유한회사를 정식 설립하였다. 쑈주쑈뉴는 회사의 주된 공략브랜드로서 3년 사이에 흑룡강, 길림, 북경, 상해, 광동 등 전국 방방곡곡 10개넘는 성에 100개가 넘는 분점이 생겨나며 료녕성10대음식업체로 선정되고 회사는 중국의 신외식(新餐饮)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체로 성장했다. 년매출액 1.3억원을 돌파한 회사는 시종 직원주식제를 도입하여 맛의 승리와 팀원들의 발전에 동시에 심혈을 쏟는다.

  ‘사업도 사업이지만, 결국 사람을 얻는 것이 진정한 창업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꿈이란 어느 한곳에 정해져있는 것이 아니였다. 열정가득한 한발자국을 내딛으면서 진창길을 지났고 숨가쁜 한계단을 오르면서 고빗길을 넘었다. 그러면서 마침내 윤광호는 저만의 맛의 외길을 열어제꼈으며 누군가는 또 그가 만들어놓은 이 탄탄대로위에서 꿈을 그려갈 것이다. 그것이 또한 그의 꿈이기도 하겠다. 한편 갓 심양시조선족사회에 몸담근 그는 민족공동체의 비전과 화합을 위한 길에서 사명과 책임, 헌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0300169114_a3a8f43e.jpg

 

00300169115_df32ce05.jpg

 

00300169118_1a3ab3c3.jpg

 

원문웹주소 : http://hljxinwen.dbw.cn/system/2019/08/28/001340744.shtml

Total 478건 1 페이지
人物新闻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478
조회 5회 작성일 2019-11-13
5 11-13
477
조회 7회 작성일 2019-11-11
7 11-11
476
조회 11회 작성일 2019-11-06
11 11-06
475
조회 63회 작성일 2019-09-26
63 09-26
474
조회 66회 작성일 2019-09-18
66 09-18
473
조회 111회 작성일 2019-09-10
111 09-10
472
조회 103회 작성일 2019-09-04
103 09-04
열람중
조회 99회 작성일 2019-08-29
99 08-29
470
조회 125회 작성일 2019-08-28
125 08-28
469
조회 101회 작성일 2019-08-26
101 08-26
468
조회 91회 작성일 2019-08-20
91 08-20
467
조회 154회 작성일 2019-08-19
154 08-19
466
조회 105회 작성일 2019-08-14
105 08-14
465
조회 115회 작성일 2019-08-08
115 08-08
464
조회 171회 작성일 2019-08-05
171 08-05
463
조회 153회 작성일 2019-07-29
153 07-29
462
조회 160회 작성일 2019-07-18
160 07-18
461
조회 168회 작성일 2019-07-15
168 07-15
460
조회 207회 작성일 2019-07-04
207 07-04
459
조회 190회 작성일 2019-06-28
190 06-28
게시물 검색

카테고리

카테고리
 时事新闻
 敎育新闻
 数据新闻
人物新闻
 关联新闻
 发展探究

본 사이트는 공익사이트입니다.

1)"가치있는 조선족사회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 업로드 하여 2)"중국조선족사회 어제와 오늘"을 국내외에 정확히 알리며 3)"중국조선족사회의 미래"를 함께 관심하는 일을 하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