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봉동 집단감염에 “조선족은 中으로”…다시 퍼지는 중국동포 혐오

페이지 정보

조회 260회 작성일 2020-06-10 12:17

본문

한국일보 입력 2020.06.09 22:02


 

[저작권 한국일보]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중국동포교회 앞에 폐쇄명령서가 붙어 있다. 김영훈 기자


지난 8일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중국동포교회 쉼터 거주자 9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중국동포 혐오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9일 구로구에 따르면 8일 중국동포교회 쉼터에서 확진자 9명이 나온 뒤 전수 검체 검사를 한 결과 194명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 쉼터에는 주로 생활이 어렵거나 일을 하기 어려운 60대 이상의 독거 노인들이 장기 거주한다. 8일 쉼터 거주자 한 명이 서울 관악구의 건강용품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를 다녀온 뒤 처음 확진 됐고, 쉼터 거주자 8명에게 옮긴 것으로 추정된다.

미등록 외국인이 섞여 있는 이주민 사회는 신분상 불안함이나 경제적인 이유로 검사가 제대로 이뤄지기 어려워 코로나 사태 초기부터 ‘방역 사각지대’로 지목돼왔다. 하지만 감염 대상이 ‘중국 동포’이라는 이유만으로 이들에 대한 기사에는 ‘조선족들은 중국으로 보내라’ ‘외국인이지, 무슨 동포냐’ ‘외국인에게 세금 한 푼도 아깝다’ 등 혐오 표현이 무더기로 달렸다.

‘한국 속 중국’으로 불리는 서울 대림동 차이나타운도 다시 긴장감에 휩싸였다. 코로나 사태 초기였던 지난 1월 말에 이어 또 한번 중국동포 혐오 현상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

실제 당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란 청원이 올라와 닷새 만에 50만명이 넘게 참여하기도 할 정도로 반중 정서가 크게 심화됐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죽기 싫습니다’, ‘받기 싫습니다’는 문구로 ‘노 재팬(No Japan)’ 포스터를 패러디한 ‘노 차이나(No China)’ 포스터까지 등장했다. 영등포구 대림중앙시장에서 자영업을 하는 이화(41)씨는 “이웃 상인들끼리 또 상권이 죽으면 어떻게 하냐는 걱정을 주고 받는다”면서 한숨을 내쉬었다.

한편 구로구 측은 “역학조사 결과 중국동포쉼터 거주자들이 외출이 거의 없었고, 일반 신도들과 예배공간도 달랐음이 확인됐다”며 “첫 날 전원 음성 판정과 역학조사 결과를 유추해 볼 때 대규모 지역감염으로 확산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Total 725건 1 페이지
关联新闻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725
조회 46회 작성일 2020-10-12
46 2020-10-12
724
조회 215회 작성일 2020-07-20
215 2020-07-20
723
조회 273회 작성일 2020-06-23
273 2020-06-23
722
조회 251회 작성일 2020-06-19
251 2020-06-19
721
조회 257회 작성일 2020-06-17
257 2020-06-17
열람중
조회 261회 작성일 2020-06-10
261 2020-06-10
719
조회 400회 작성일 2020-05-26
400 2020-05-26
718
조회 329회 작성일 2020-05-22
329 2020-05-22
717
조회 348회 작성일 2020-05-14
348 2020-05-14
716
조회 321회 작성일 2020-05-11
321 2020-05-11
715
조회 298회 작성일 2020-05-06
298 2020-05-06
714
조회 328회 작성일 2020-04-24
328 2020-04-24
713
조회 326회 작성일 2020-04-13
326 2020-04-13
712
조회 341회 작성일 2020-04-07
341 2020-04-07
711
조회 338회 작성일 2020-03-26
338 2020-03-26
710
조회 326회 작성일 2020-03-23
326 2020-03-23
709
조회 327회 작성일 2020-03-16
327 2020-03-16
708
조회 379회 작성일 2020-03-16
379 2020-03-16
707
조회 380회 작성일 2020-03-11
380 2020-03-11
706
조회 335회 작성일 2020-03-09
335 2020-03-09
게시물 검색

카테고리

카테고리
 时事新闻
 敎育新闻
 数据新闻
 人物新闻
关联新闻
 发展探究